[국토일보] 서울한옥·목조건축 특별 전시 > 뉴스(국문)

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문] [국토일보] 서울한옥·목조건축 특별 전시

페이지 정보

작성일 24-05-16 17:41   작성자 폴리   조회 717 Views

본문

29일까지 서울도시건축전시관서 ‘미래를 짓는, 서울’ 주제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서 신청


293684_140988_08.jpg

오는 29일까지 서울한옥과 목조건축 전시회가 서울도시건축전시관서 열린다.  
‘미래를 짓는, 서울’이 주제다. 친환경 벽돌 만들기, 미장 체험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체험행사도 진행된다.

‘서울 한옥’ 전시는 서울시 한옥정책 1.0~4.0에 대한 정책 소개와 2016~2023년 걸쳐 서울시 우수한옥으로 
선정된 한옥 97개의 연력을 살펴볼 수 있다. 서울에 있는 주요 한옥 8개의 작품이 패널 및 모형으로 전시된다.

서울 주요 한옥으로 낙락헌, 천연동, 서울주얼리지원센터, 협소한옥, 정수초등학교, 
은평구 셋이서 문학관, 은평구 신한옥형 마을회관, 신한옥프로젝트가 있다.

‘서울 목조건축’ 전시는 중목구조, 친환경 소재, 에너지 효율, 탄소저감 기법 등을 적용해서 
서울 내에 준공 및 준공 예정인 공공 목조 건축물 12개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서울 목조 건축물은 새마을청소년 생명 교육장, 서울시 북부기술교육원, 서울숲 숨쉬는 그물, 서울시립도서관, 
인왕3분초 숲속쉼터, 배봉산 숲속도서관, 숭인재, 천왕산 책 쉼터, 종암 스퀘어, 치유의 파빌리온, 
용암초등학교 숲속 공방, 노원구 원터어울마루가 전시된다.

협업 전시로 ‘미래를 짓는 광주 폴리 : 순환폴리’가 전시된다. 나무, 건축의 숨쉬는 폴리, 친환경적인 생분해성 비닐로
제작된 에어폴리, 프리츠커 상을 수상한 일본 건축가 이토 도요의 천연수지 옻칠집 파빌리온을 만나볼 수 있다.

농, 임, 수산업 부산물, 균사체 등 자연소재를 미래지향적 건축재료로 활용해 자연 재료의 미래와 
잠재성에 대한 가능성을 탐구하는 ‘지속가능한 건축재료’ 전시도 같이 이뤄진다.

전시는 4월 19일부터 5월 29일까지 진행되며,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건축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특별한 전시와 
체험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앞으로도 창의적인 전시와 체험행사를 다양하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옥 기자 2024-05-08 17:58